2010. 10. 4. 23:50

그분께서 아주 오랜만에 찾아주셨다.

정말이지 이분이 찾아주실때마다 너무나도 황송하여 몸둘바를 모르겠다 -_-;

어떤것에도 집중하지 못하게 만들어주시는 이분은 대단한 능력자 이신듯..

할일은 많은데...

'끄적끄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커피 마시고 싶다.  (0) 2010.10.11
rorl  (2) 2010.10.07
후우~  (0) 2010.10.06
편두통  (0) 2010.10.04
하고싶은 것들, 해야하는 것들  (2) 2010.10.04
오늘부터라도 일기 써야겠다.  (0) 2010.10.04
Posted by 지쑤

댓글을 달아 주세요